미미
조회수 21

어쩌다 일들이 맞물려 우연히 얻게된 여유시간

홀로 길을 거니는 것도, 배터리가 떨어져 들어온 카페에 앉아 따뜻한 커피 한 잔과 함께 밖을 내다보며 이렇게 글을 적는 것도 

문득 참 감사하다는 생각이 든다. 

우연이 주는 그 틈 사이에서 나는 참 감사하다. 

0 0